RYANTHEME_cjvutad11

패널분석 29일 (국내배구)
댓글 0 조회   197

GS칼텍스 vs KGC인삼공사


GS칼텍스는 직전경기(11/21) 홈에서 한국도로공사를 상대로 1-3(25:20, 19:25, 21:25, 16:25) 패배를 기록했으며 이전경기(11/16) 원정에서 IBK기업은행을 상대로 3-2(25:21, 19:25, 22:25, 25:20, 20:18) 승리를 기록했다. 리그 1위를 달리고 있는 세트 능력과 리시브 라인의 활약은 나쁘지 않지만 디그가 전체 최하위 이고 블로킹 능력이 떨어지는 모습. 도로공사를 상대로는 선수들 집중력이 좋았지만 도로공사가 버티는 힘이 있다보니까 마지막에 무너지는 모습이 나타났던 상황. 이소영의 부상 공백을 메우고 있던 강소휘가 상대팀의 전력분석을 통해서 1라운드때 보다 위력이 줄어들었고 어린 선수들로 팀이 구성 되어 있기에 코트 안에서 중심을 잡아줄수 있는 베테랑 선수의 역할이 절대적으로 필요했는데 외국인 선수 듀크가 그 역할을 맡기에는 2% 부족한 모습 이다.

KGC인삼공사는 직전경기(11/26) 원정에서 현대건설을 상대로 3-0(25:22, 25:20, 25:23) 승리를 기록했으며 이전경기(11/18) 원정에서 한국도로공사를 상대로 2-3(26:24, 21:25, 18:25, 25:15, 10:15) 패배를 기록했다. 현대건설을 상대로는 알레나가 34득점(54.1%)을 폭발시키는 가운데 그물망 수비로 3연승의 고공비행을 하던 현대건설을 3-0으로 셧아웃 시킨 경기. 한송이도 녹슬지 않은 기량을 보여주고 있는 가운데 사이드 블로킹의 높이 강화에 힘이 되어주고 있고 전체 4순위로 영입한 루키 우수민은 기대 이상의 활약으로 팀에 새로운 활력소가 되주고 있다. 알레나의 입맛에 맞는 토스를 배달하고 있는 세터 이재은의 자신감 넘치는 플레이도 인상적 이였으며 세터 출신의 센터 한수지는 랠리중 정확한 2단 연결 능력을 보여주며 디양한 전술적 변화를 가능하게 해주고 있는 팀 승리의 숨은 공로자가 되고 있다. 무엇보다 리베로 오지영의 신들린 디그와 어택커버 능력은 김해란(흥국생명)의 이탈로 전력이 약화됐다는 예상을 깨고 KGC인삼공사가 선전하고 있는 힘이 되어주고 있다.

리그에서 가장 어린 토종 선수들로 구성 된 GS의 중심을 잡아줘야 하는 외국인 선수 듀크 선수가 KOVO컵과 1라운드 맞대결 당시 용병 싸움에서 열세를 보인바 있다. 또한, 알레나의 공격은 GS칼텍스 블로킹 보다 높은 타점에서 나오고 있다. KGC 인삼공사 승리 가능성을 추천 한다.
 



삼성화재 vs 우리카드


삼성화재는 직전경기(11/25) 홈에서 OK저축은행을 상대로 3-0(25:17, 25:23, 25:17) 승리를 기록했으며 이전경기(11/22) 원정에서 KB손해보험을 상대로 3-2(21:25, 25:23, 20:25, 25:22, 15:13) 승리를 기록했다. 4년여 만에 9연승의 고공비행을 만들어 낸 타이밍. 독기를 품은 황동일 세터가 드디어 자신의 포텐을 터트리고 있고OK저축은행과 경기에서는 전체 공격성공률 1위 박철우(18점, 73.7%)가 토종 에이스 싸움에서 완승을 기록하는 가운데 KB손해보험과 경기에서 좋지 않았던 타이스(17점, 77.8%)까지 부활한 경기. 좌우날개 싸움에서 판정승을 기록했고 김규민(블로킹 4개)과 박상하(블로킹 3개)가 상대 공격의 흐름을 끊으며 경기 분위기를 주도했으며 서로가 신뢰하며 헌신하는 배구가 나오면서 약점이 없는 팀으로 거듭나고 있는 삼성화재 이다.

우리카드는 직전경기(11/24) 홈에서 대한항공을 상대로 0-3(26:28, 24:26, 20:25) 패배를 기록했으며 이전경기(11/19) 홈에서 현대캐피탈을 상대로 1-3(18:25, 25:22, 21:25, 15:25) 패배를 기록했다. 2연패 흐름. 득점1위, 성공률 3위를 달리고 있는 파다르는 좋은 경기력을 보여주고 있지만 팀 블로킹 최하위와 속공 4위 기록이 대변하듯 센터진이 약하다는 것이 문제가 되면서 주춤하고 있는 상황. 대한항공과 경기에서 조근호(8점, 42.9%)가 센터 난에 시달리고 있는 우리카드의 새로운 희망으로 떠올랐지만 우상조와 김은섭의 경쟁력이 떨어지는 모습은 여전했고 서브 싸움(0-11)에서 완패를 당하는 빌미를 제공한 리시브 라인의 붕괴 역시 김상우 감독의 머리를 아프게 만들었다. 또한, 수비형 레프트 포지션에서 나경복, 신으뜸, 우상조는 풍요속 빈곤 현상을 나타내고 있고 최홍석은 상대의 목적타 서브에 좋은 먹잇감이 되고 있는 상황.

삼성화재 9연승의 출발이 되었던 것이 우리카드전 승리에서 부터 였다. 파죽지세에 있는 삼성화재의 기세를 믿어보자. 삼성화재 승리 가능성을 추천 한다.
 

이 게시판에서 [패널]OOO님의 다른 글
메뉴
고레벨 회원 랭킹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